in

‘무엇이든물어보살’ 친자식도 아닌 아이 2명이 호적에 오른 남자

친자식도 아닌 아이 2명이 호적에 오른 남자
남편 연락 피하는 아내, 장인, 장모
이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자신의 호적에 친자식이 아닌 아이 2명을 올리게 된 남자의 사연이 서장훈과 이수근의 분노를 샀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건축 전문가로 일하고 있는 20대 초반 A씨가 출연했다.

A씨는 “아이가 2명 있는데 2명 다 제 아이가 아니다. 연락 두절된 아내를 찾는다”며 사연을 말했다.

A씨는 아내와 17살 때부터 친구였다. A씨는 “19살 때 아내가 임신을 해서 결혼을 했다. 출산 후 출생신고를 했는데 아이가 2살이 좀 넘었을 때 주변에서 ‘나랑 안 닮았다’는 소리를 들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친자 검사를 해보니 내 자식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A씨는 “아내도 알고 있었다. 나만 몰랐다. 장인, 장모에게 말씀드리니 ‘아이 한 명 더 낳고 잘 살면 안 되냐’고 하더라. 그래서 이혼하겠다고 했다. 협의이혼을 진행했는데 갑자기 아내가 연락이 두절됐다. 아예 도망갔더라. 결국 아이를 보육원에 맡기고 군대에 갔다”고 설명했다.

A씨는 “군대에서 다쳐서 보훈보상대상자 신청을 하려고 가족관계증명서를 뗐는데 얼굴도 모르는 아이가 한 명이 더 생겼다. 아내가 출생신고를 제멋대로 했다. 이혼도 제대로 처리가 안 됐다. 변호사 측이 사무실을 옮기는 도중 제 이혼소송 제출을 누락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아내를 찾아야 한다. 이혼소송 서류를 계속 보냈는데 장인, 장모도 제 연락을 피한다. 제발 각자 갈 길 가자”고 말했다.

사연을 접한 서장훈과 이수근은 “가족사진을 봤는데 진짜 안 닮았다. 남편만 불쌍하다. 이 무책임함을 어쩔 거냐. 남편은 무슨 죄냐, 뭐가 이렇게 마음대로냐, 너무 속상하다”며 화를 냈다.

네이버TV,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