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AOA 설현, 권민아 폭로 이후 6개월 만에 근황 전해…’낮과 밤’ 스태프들과

장문의 글+사진 폭풍 업데이트한 설현
드라마 ‘낮과 밤’ 종영 소감, 근황 공개

그룹 AOA 멤버이자 배우인 설현이 6개월 만에 인스타그램에 돌아왔다.

설현은 2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하 설현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는 설현의 다양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드라마 촬영 중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 속 밝은 모습이 눈길을 끈다.

설현은 이 게시물을 올린 이후 드라마 ‘낮과 밤’ 스태프들과 찍은 사진을 추가로 게재, “안녕하세요 드라마 <낮과 밤>에서 공혜원 역을 맡았던 김설현입니다. 작년 봄에 촬영을 시작해 어제 마지막 방송이 끝났네요”라고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낮과 밤은 저에게 여러모로 의미가 남다른 작품입니다”라고 밝힌 후 “이 작품이 없었다면 과연 이 시간을 어떻게 보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씩씩하고 용감한 공혜원을 연기하고 있어서 다행이라 생각할 만큼, 이 드라마와 혜원이는 저에게 큰 힘이 됐고 살 수 있는 원동력이 됐습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설현은 “촬영장으로 향하는 아침마다 함께 고생하는 분들을 위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자고 마음을 굳게 먹고 정말 열심히 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동료 배우들 및 스태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설현은 “모두가 도정우 팀장님을 범인이라 의심할 때 혜원이만이 흔들림 없이 도정우 팀장을 믿었고, 그게 진실이라 밝혀질 때까지 굉장히 오랜 시간이 걸렸어요”라며 “어쩌면 누군가는 혜원이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한다 할지라도..저는 혜원이의 그런 믿음을 자랑하고 싶습니다”라고 자기가 맡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설현은 “그동안 드라마 <낮과 밤>과 공혜원을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설현은 지난해 7월 이후 6개월 동안 인스타그램을 업데이트하지 않았다. 당시 AOA 전 멤버였던 권민아가 탈퇴 전 지민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설현을 비롯한 AOA 멤버들은 SNS 활동을 전면 중단한 바 있다.

SNS 활동만 멈췄을 뿐 연기 활동은 지속됐다. 설현은 지난 19일 종영한 tvN 드라마 ‘낮과 밤’에 출연, 열연을 펼쳐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설현의 인스타그램을 접한 누리꾼들은 “보고싶었어요”, “낮과 밤 진짜 재미있게 봤어요”, “인스타그램 좀 자주 올려주세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하 설현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드라마 <낮과 밤>에서 공혜원 역을 맡았던 김설현입니다.

작년 봄에 촬영을 시작해 어제 마지막 방송이 끝났네요..

낮과 밤은 저에게 여러모로 의미가 남다른 작품입니다.

이 작품이 없었다면 과연 이 시간을 어떻게 보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씩씩하고 용감한 공혜원을 연기하고 있어서 다행이라 생각할 만큼,

이 드라마와 혜원이는 저에게 큰 힘이 됐고 살 수 있는 원동력이 됐습니다.

촬영장으로 향하는 아침마다 함께 고생하는 분들을 위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자고 마음을 굳게 먹고 정말 열심히 했습니다.

제가 이렇게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던 건

항상 저를 이끌어주시고, 기다려주시고, 감싸주시던

선배님들, 동료분들, 작가님, 감독님들과 모든 스탭분들

그리고 항상 곁에서 챙겨준 혜원팀 덕분입니다.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울 수 있었고, 무엇보다 따뜻한 현장이었어요.

이 글을 빌려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 작품을 처음 만난 건 작년 이맘때쯤이었어요.

자그마치 1년이라는 시간을 함께했네요..

그동안 작품 안에서 고군분투한 혜원이에게

고생했다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모두가 도정우 팀장님을 범인이라 의심할 때

혜원이만이 흔들림 없이 도정우 팀장을 믿었고,

그게 진실이라 밝혀질 때까지 굉장히 오랜 시간이 걸렸어요.

어쩌면 누군가는 혜원이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한다 할지라도..

저는 혜원이의 그런 믿음을 자랑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끝까지 혜원이를 응원하겠습니다.

그동안 드라마 <낮과 밤>과 공혜원을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한해 무탈하고 건강하세요!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