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당나귀귀’ 헤이지니, 현주엽에 ‘특급 노하우’ 전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헤이지니가 현주엽TV에 골드버튼 노하우를 전수했다.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24일 오후 5시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 감독이 헤이지니의 스튜디오에 왔다. 아이스박스며 이것 저것을 가져온 현주엽은 헤이지니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헤이지니는 “현 감독님은 제가 좋아하는 분이시고 해서”라고 현주엽에게 스튜디오를 빌려주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

오늘 현주엽은 이곳에서 주엽TV 오픈 방송을 찍게 된다. 박광재, 정호영 셰프와 함께하는 먹방 영상을 찍을 예정이라 한다. 국보급 먹방 너튜버를 꿈꾸는 현주엽에 헤이지니가 스튜디오 안으로 들어와 축하의 꽃다발을 건넸다. 아이스박스를 열어본 헤이지니는 고운 자태로 꽃을 피운 한우 케이크에 깜짝 놀라했다.

주엽TV다운 축하케이크의 비주얼이었다. 고기 케이크 옆에 또 고기, 그리고 보쌈, 족발, 곱창, 육전까지. 오정연은 “너무 침 나와요”라며 맛있어했다. 김숙은 “근데 채소가 너무 부족하지 않아요?”라며 웃었고, 이어 오정연은 현감독과 같이 방송하고 싶은 아이디어도 있다며 “물고기를 손으로 잡아서 재료로 드리는 거”라고 말했다.

큰 돔을 손으로 잡은 적도 있다고 오정연은 말했고, 살짝 흥분해 경험담을 쏟아놓는 오정연에 전현무는 장난스레 “아니 어쩌다 이렇게 됐어?”라고 물어 웃음을 주었다. 곧 헤이지니도 현주엽과 정호영, 박광재 사이에 앉았고 유튜브 촬영에 관한 조언을 시작했다.

오픈 방송이기 때문에 고깔 모자를 쓰기 시작하는 박광재와 정호영 셰프. 현주엽은 고깔 모자를 씌우려하는 정호영에 질색하더니 “썸네일용으로 한번 쓰세요”라는 헤이지니의 말에 흔들렸다. “아니 주엽TV인데 주엽이 안 쓰면 어떡해요”라고 헤이지니가 웃었고, 고민하던 현주엽은 “이거 전문가가 시키는 거라”라며 결국 모자를 쓰기 시작했다.

드디어 고깔 모자 쓰기까지 완료한 현주엽은 정호영 셰프, 박광재와 오픈TV 썸네일을 찍었다. 이어 한우케이크와 다양한 음식들을 앞에 두고 본격적인 방송을 찍게 됐다. 옆에서 헤이지니가 오늘의 스승이자 코치로 나섰다. 이어 헤이지니는 골드버튼만의 특급 노하우를 전수했는데, “내가 찍고자 하는 걸 잘 찍으려면 모니터링이 필수”라고 얘기했다.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을 하면서 구독자들이 만족할 수 있게 앵글 등을 수정 보완해야 한다고 헤이지니는 얘기했다.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