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집사부일체’ 씨름판 F4의 특급 훈련 공개….김동현 최종 우승

‘집사부일체’가 씨름대회를 가졌다.

SBS 집사부일체 캡처
SBS 집사부일체 캡처
SBS 집사부일체 캡처
SBS 집사부일체 캡처
SBS 집사부일체 캡처
SBS 집사부일체 캡처
SBS 집사부일체 캡처
SBS 집사부일체 캡처
SBS 집사부일체 캡처
SBS 집사부일체 캡처

24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는 모래 위의 F4, 씨름선수 4인방이 총출동했다. 씨름 붐을 불러일으킨 경량급 챔피언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 2000년대 최연소 태백장사에 등극한 ‘에너지’와 패기의 허선행, 대학부를 평정한 뒤 금강장사와 태백장사를 석권한 노범수, 모래 위의 다비드로 불리는 태백장사 박정우, 통상 17회의 장사 타이틀을 가져간 씨름계의 전설 금강 임태혁이 출연했다.

체격이 클 것이라는 편견과 달리 씨름 선수들은 늘씬한 몸매와 군살이 없는 근육질 몸매를 뽐냈다. 멤버들은 “몸이 너무 좋다.”며 감탄 했다. 타 방송사에서 씨름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씨름의 새로운 ‘붐’을 일으킨 장본인들은 “씨름의 인기가 높아진 것을 실감한다. 설과 추석에 관객석이 꽉 찼더라. 원래는 할아버지들만 오신다.”고 말했다.

허선행은 “초등학교 2학년 때 우연히 씨름을 보고 나는 씨름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씨름은 돈이 많이 들지 않는 스포츠다. 저는 천재 소리 들으며 씨름을 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금강과 태백 장사 타이틀을 거머쥔 노범수는 “최연소라고 하지만 저랑 한 살 차이다.”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태혁 선수는 “장사 타이틀을 10번 이상 따면 자랑할 만한 이력이라 생각한다.”며 ‘셀프 칭찬’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제가 호동이 형이랑 방송하며 들었다. 한라급, 백두급이 있다더라.”고 물었고 선수들은 “산의 높이에 따라 체급을 나눈다. 태백, 금강, 한라, 백두 이렇게 된다. 천하장사 대회는 체급과 관계없이 출전한다. 백두가 유리해보이지만 체급을 이기는 게 기술이다.” 라고 말했다. 선수들은 “양세형 씨도 충분히 김동현 씨를 이길 수 있다.” 고 칭찬했다.

이날 사부들의 특급 훈련도 공개됐다. 강한 악력과 어깨, 등 근육을 만들기 위해서 밧줄 훈련을 한다고. 노범수 사부는 천장에 달린 밧줄을 타고 올라가는 시범을 보이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뒤이어 이승기와 김동현, 차은우가 밧줄 타기에 도전했다. 박정우 사부는 “가장 중요한 건 하체다. 하체와 탄력이 없으면 기술을 쓸 수 없다.”고 말하며 모래판 위에서 점핑 스쿼트를 전수했다. 멤버들은 “그냥 해도 힘든데 모래에서 하니 더 힘들다.”며 지친 모습을 보였다.

선수들은 편견과 달리 식단을 엄격히 지킨다고 말했다. 노범수 선수는 “운동은 아침부터 밤까지 계속 한다. 산악 훈련, 웨이트 훈련, 실전 훈련 등 평균 9시간 이상 운동을 한다. 시즌 중에는 이렇게 운동을 하면서 식사를 한 끼만 한다. 밥 세 숟갈 정도를 먹으며 일주일간 6키로 이상을 감량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씨름 기술을 직접 전수 받은 멤버들은 ‘집사부일체 배 씨름대회’를 가졌다. 이날 차은우는 특유의 깡으로 준결승까지 진출하며 반전을 선사했다. 이승기는 밭다리의 제왕, 허선행에게서 전수 받은 밭다리 기술로 김동현을 쓰러트리며 짜릿함을 선사하기도 했다. 최종 우승자는 ‘김동현.’ 김동현은 딸에게 “아빠 장사 됐다.”는 평을 남겼다. 각 분야의 ‘넘버원’ 사부님들을 만나 동거동락하며 가르침을 받는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밤 18시 25분 SBS에서 방영된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