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미국에서는 가성비 도넛인 ‘랜디스도넛’, ‘K-패치’ 후 가격 근황

 

영화 ‘아이언맨2’

 

최근 국내 상륙한 랜디스 도넛의 가격 책정을 두고 소비자들의 불만이 거세지고 있다. 본토인 미국에서 판매하는 가격보다 국내 가격이 비싸기 때문이다.

 

랜디스 도넛은 2019년 제주도에 최초로 국내 상륙한 이후 서울시 연남동, 대구 동성로 등 번화가에 연이어 점포가 생기며 국내서 적지 않은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국내 랜디스 도넛의 가격 책정에 대한 불만을 표하는 게시글이 여럿 올라왔다. 한 소비자는 랜디스 도넛의 국내 판매가가 본토에 비해 지나치게 비싸다고 비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현지에선 12개가 들어있는 한 박스가 한화 1만 7천원 정도다 YouTube ‘laladini 라라디니’

 

실제로 랜디스 도넛은 미국에서 저렴한 ‘가성비’ 도넛의 대명사로 여겨진다. 미국에서는 랜디스 도넛 1박스를 사도 한국 원으로 환산했을 때 2만원을 넘지 않는다. 1박스에 10~12개 가량이 들었으니 개당 1천원 초반, 즉 1달러 정도의 가격대인 셈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런데 한국에 상륙한 랜디스 도넛은 본토의 두 배를 웃돌 정도로 가격이 높다.

 

가장 가격이 낮은 클래식 종류가 2,200원이며, 팬시 종류는 3,000원에 육박한다. 이는 국내 유명 도넛 브랜드 ‘던킨도너츠’에서 판매되는 도넛 평균 가격보다도 높다.

 

소비자들은 “왜 현지에서는 1달러면 먹는 도넛을 한국에서만 비싸게 파는 거냐”라며 불만 섞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블루보틀, 쉐이크쉑 버거 등에서 볼 수 있듯 고급화된 국내 소비자의 니즈를 위한 맞춤 가격 같다”는 분석도 나온다. 그러나, 랜디스도넛은 애초에 미국 현지에서도 결코 ‘프리미엄’ 이미지가 아니다. 왜 한국에서만 ‘프리미엄’ 태그를 달고 가격이 상승한 것인지에 대한 비판은 피할 수 없어 보인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