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트로트 가수 영탁 “아쉬움이 남는 무대? 없다”

트로트 가수 영탁이 아쉬움이 남거나 후회되는 무대에 대해 ‘없다’고 답하며 관심을 끌고 있다.

26일 오후 유튜브 채널 ‘영탁의 불쑥TV’에서 영탁은 “경연에서 아쉬움이 남는 무대가 있냐”는 질문에 대해 답하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질문에 대해 영탁은 “없다. 연습이 되니까 놀았다. 연습은 경연 이틀 전에 끝내고, 경연 전날에는 이미지 트래이닝만 했다. 그래야 성대가 깨끗하게 나온다”라고 입을 열었다.

영탁 유튜브 채널 화면 캡처

이어 영탁은 “다음날(경연 무대 당일) 리허설을 하면서 목을 푼다. 그러면 목이 날아다닌다”라며 자신의 경험담을 공개했다.

영탁은 “그래서 나는 콘서트가 좋다. 콘서트는 전날 쉰다. 그러면 또 날아 다니는 거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영탁은 해당 영상을 통해 자신이 유명하지 않았을 시기 도움을 줬던 장민호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에서야 예전의 고마움에 보답할 수 있다고 설명하며 훈훈함을 더하기도 했다.

트로트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영탁은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뿐만 아니라 영탁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근황을 전하고 있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