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아이콘(iKON) 바비, 아이콘 컴백 질문에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최근 신곡 ‘야 우냐’로 컴백한 아이콘(iKON) 바비(BOBBY, 본명 김지원)가 위너(WINNER) 송민호(MINO)와의 협업에 대해 언급했다.

바비는 26일 오후 원더케이 오리지널(1TheK Originals)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본인등판’ 영상에서 ‘쇼미더머니3′(쇼미3) 우승 시절부터 데뷔 이후에 대해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가장 먼저 한국에서 중학교를 다닌 적이 없다고 언급하면서 동시에 자신의 키가 프로필보다 작으며 몸무게는 더 나간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WIN’, ‘믹스앤매치'(MIX & MATCH) 등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한 그는 정식 데뷔 이전 엠넷 ‘쇼미더머니3’에도 출연했다.

‘본인등판’ 영상 캡처

당시를 회상한 바비는 “이 때 ‘아이돌 연습생이 어디 낄 데 있고 안 낄 데 있지’, ‘YG면 다냐’ 라는 식으로 질타는 받았었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준결승 무대서 바스코(현 빌스택스)를 상대로 선보인 ‘연결고리#힙합’ 무대에 대해서는 “제가 발음이 안 좋고 호흡이 안 좋았던 것에 대한 피드백이 많았는데, 단점을 최소화하려던 건 아니고 그냥 열심히 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송민호와 프로젝트 그룹 MOBB을 결성해 활동했던 것에 대해서 한 팬이 붐뱁이나 앨범 등 새로운 활동을 바라는 글을 접하자 그는 “저도 민호 형이랑 가끔가다 작업을 하긴 한다. 붐뱁하자고 한 번 물어보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바비는 아이콘의 컴백에 대해서 “곧 나와요. 조금만 기다려주세요”라면서 “너무 기다리게 해서 죄송해요”라고 전했다.

한편, 바비의 정규 2집 ‘LUCKY MAN’은 지난 25일 오후 6시 발매됐으며, 아이튠즈 12개국 앨범 차트서 1위를 차지했다.

지라시

작성자 지라시

뉴스는 정보의 전달일 뿐
https://www.jiras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