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42만 유튜버’ 조두팔,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한 사실 밝혀

 

출처 = Instagram ‘whgekwhtnwls’

 

6일 유튜버 조두팔은 자신의 SNS를 통해 남자친구에게 폭행을 당한 사실을 밝혔다.

 

조두팔은 “그 만남은 내 인생에서 제일 최악이었다”라며 “내게 전부일 만큼 없으면 안 될 소중한 사람이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불신이 커졌다”고 털어놓았다.

 

출처 = Instagram ‘whgekwhtnwls’

 

이어 그는 “다툴수록 그 사람의 손버릇이 점점 심해져만 갔고 결국엔 최악의 상황까지 가버렸다”고 전했다. 덧붙여 연인과 다툴 때마다 폭력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폭력을 제일 싫어하고 어렸을 때 무슨 일을 당했는지 알고 있음에도 이별을 말할 때마다 내게 폭력을 했다”며 “그 외에도 말 못 할 만큼 충격적인 일들이 많았지만, 그냥 말하기 싫다 지금 내 인생은 정말 최악이다”고 토로했다.

 

출처 = Instagram ‘whgekwhtnwls’

 

스스로를 원망한다는 조두팔은 “내 인생은 정말 최악”라며 “이 사람으로 인해 깨닫게 된 것도 정말 많았고 왠지 모르게 지금껏 내 주변 사람들한테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조두팔은 최근 공개 연애 중이던 남자친구의 사진을 SNS에서 삭제했다.

 

<조두팔 SNS에 게시된 글 전문>

 

짧은 기간이었지만 그 사람이 과거에 나한테 무슨 짓을 했는지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지나 지금도 날 사랑해주고 좋아해 주는 사람이 있다는 게 너무 감사했고 예전과는 다른 모습에 기대 아닌 기대하며 만남을 가졌고 그 만남은 내 인생에서 제일 최악이었다.

 

결혼까지 생각할 정도로 미래계획하며 동거까지 하고 서로에게 애틋한 만큼 기댈 수 있는 사이였고 이젠 나에겐 그 사람이 전부일 만큼 없으면 안 될 만큼 소중한 사람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 사람에 대한 불신이 커져만 갔고 자꾸만 신뢰가 깨지는 행동들로 인해 어느새 그 사람에 대한 신뢰도가 다 깨져버렸다.

 

반복되는 거짓말들과 캐면 캘수록 나오는 충격적인 일들로 인해 어느새 난 많이 지쳐있었고 여자 관련된 일이라는 게 너무 싫었다.

 

그런데도 놓치기 싫었던 내가 너무 한심하다 그냥 그 사람을 믿고 싶었던 것 같고 현실을 인정하기 싫었다. 이런 일들이 있을 때마다 몇 번 다퉜고 다투면 다툴수록 그 사람의 손버릇이 점점 심해져만 갔고 결국엔 최악의 상황까지 가버렸다.

 

그 사람은 내가 폭력을 제일 싫어하고 어렸을 때 무슨 일을 당했는지 알고 있음에도 이별을 말할 때마다 나에게 폭력을 했다. 결국 이런 상황까지 오게 한 나도 원망스럽고 걔도 너무 밉다 그냥 죽고 싶었다 너무 그 외에도 말 못 할 만큼 충격적인 일들이 많았지만, 그냥 말하기 싫다 지금 내 인생은 정말 최악이다.

 

이 사람으로 인해서 깨닫게 된 것도 정말 많았고 왠지 모르게 지금껏 내 주변 사람들한테 미안한 마음이 든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