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미어캣처럼 ‘직립’ 자세 취하는 먼치킨 고양이 두부! 두부가 ‘직립’하는 이유는?

 

 

먼치킨 고양이 두부가 미어캣처럼 ‘직립’하는 이유가 밝혀졌다.

 

7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는 직립 자세를 취하는 고양이 두부가 소개됐다.

 

두부는 올해로 1살된 먼치킨 고양이로, 두 발로 서 있는 행동을 자주 해 집사의 우려를 샀다.

 

집사는 두부에 대해 “생후 4개월 무렵부터 신랑과 퍼즐을 맞추고 있었는데 일어서서 구경을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두부는 시도 때도 없이 직립을 유지하고 오랜 시간 서서 TV를 시청하기도 했다. 이에 집사는 두부의 관절 등의 건강이 걱정돼 병원을 찾았고, 두부의 직립에 수의사도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수의사는 “호기심 또는 경계심 때문에 시야를 확보하기 위해 보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두부처럼 이렇게 오랜 시간 편안한 표정으로 서 있는 건 처음 본다”라고 말했다.

 

이후 병원에서 진행된 엑스레이를 포함한 각종 검사 결과 두부는 완벽히 정상이었다. 수의사는 “신체적 조건이 두발로 서기 굉장히 유리하고 성격적으로 호기심도 많다. 또 보호자와 유대관계가 좋기 때문에 보호자의 반응에 동기 부여가 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부에게 굳이 자세를 못하게 하면 더 많이 할 가능성이 있다”라며 “나이가 들수록 관절염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인이 (두부의 직립에) 무관심을 보이는 게 좋을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먼치킨 고양이는 대표적인 동장단족(몸통이 길고 다리가 짧은 체형) 품종이다. 짧은 다리로 아장아장 걷는 귀여운 모습이 특징으로 1983년 미국에서 처음 발견된 것으로 기록됐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