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정말로 아닌걸까?”.. 조두팔 데이트 폭행 피해 ‘증거’

스스로 고백했다 하루 만에 취소했던 조두팔
조두팔 데이트 폭력 피해 영상 캡처본 논란

21살 유튜버 조두팔(조수진)에 관해 심각한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제공 = 조두팔 인스타그램

지난 8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 ‘조두팔 남자친구 폭행 원본’ 이란 게시물이 등장했다.

글쓴이는 조두팔 유튜브 채널에 공개됐던 한 영상 캡처본 5장을 게재하며 “조두팔 남자친구의 데이트 폭력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하 사진제공 = 네이트 판

그는 “방송 중 조두팔이 트림을 하니까 남자친구가 째려보다가 머리를 폭행하고 그 다음엔 뺨을 때렸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사진에 이런 정황이 드러난 건 맞다. 남자친구 손에 떠밀린 조두팔이 미소 짓는 모습도 찍혀 있다. 사진만으로 100% 정확한 사실을 알 수는 없다.

네티즌들 사이에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저 정도는 장난 아니냐”는 의견이 있는 반면 “재미로라도 저렇게 함부로 몸에 손을 대는 건 엄연히 폭력”이란 반응도 있다.

이하 사진제공 = 네이트 판 댓글 창

구독자가 약 42만 5000명에 달할 정도로 유명 유튜버인 조두팔은 지난 6일 남자친구에게 종종 맞았다고 폭로했다. 그런데 하루 만인 7일 “폭력은 없었고 오해로 불거진 다툼”이라고 해명했다.

사진제공 = 조두팔 인스타그램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