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서울시, 강아지 이어 ‘고양이’도 코로나 확진 판정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서울 지역에서 강아지에 이어 고양이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5일 서울시가 밝힌 바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가족의 반려동물인 고양이 1마리에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앞서 서울시로부터 반려동물의 코로나 감염이 국내에 확인됨에 따라 지난 8일부터 개와 고양이 등의 반려동물을 대상으로도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 덕에 빠르게 양성 판정을 내릴 수 있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이는 지난 13일 임시보호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14일 검사한 결과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반려동물의 첫 양성 사례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2차 검사하도록 돼 있어 검체를 검역본부로 이송해 2차 검사를 실시했다.

 

2차 검사결과도 양성으로 나와 결국 최종 확진 판정됐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 해당 고양이는 서울시 동물복지 지원센터로 옮겨져 격리보호 중이다.

 

격리 기간은 확진날로부터 14일간이며 현재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원래는 동물로부터 사람에게 코로나 바이러스가 감염된다는 근거가 없기 때문에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확진 판정을 받는다 해도 집에서 격리조치하도록 하고 있다. 다만 이번 사례는 가족들이 모두 코로나19에 감염된 상태라 반려동물을 따로 돌볼 여건이 되지 않기 때문에 복지 센터로 옮겨진 것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고양이 사례는 가족이 모두 코로나에 확진돼 서울시 동물복지지원센터에서 보호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