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연이은 ‘학폭’ 논란 속 재조명된 피오X송민호 미담… “고교시절 ‘왕따’ 당하던 최예슬 도와줬다”

 

Instagram ‘yeseul0104’

 

최근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로부터 촉발된 ‘학교폭력’ 논란이 전 스포츠계로 확산되고 있다.

 

이재영, 이다영에 이어 송명근, 심경섭 선수까지 ‘학폭’의 마수에 휩싸였다.

 

하루가 멀다하고 터져 나오는 ‘학교폭력’ 이슈에 전국이 떠들썩한 가운데, 학교폭력과는 거리가 먼 가수 송민호와 피오의 훈훈한 미담이 다시금 조명받고 있다.

 

과거 배우 최예슬은 한 인터뷰에서 왕따를 당했던 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던 바 있다.

 

Instagram ‘yeseul0104’

 

당시 인터뷰에서 최예슬은 “고등학교 때 전학 갔는데 KBS2 ‘꽃보다 남자’에 빠져 있을 때라 어설프게 주인공 금잔디 흉내를 내고 다녔다가 또래 여학생들한테 괴롭힘당한 적이 있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그때 송민호랑 피오가 절 많이 도와줘서 고마웠다. 전학 온 애가 괴롭힘당하니까 불쌍해 보였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최예슬은 고등학생 시절 다른 학교에 다니다 뒤늦게 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로 전학을 갔다.

 

때문에 새로운 환경에서 의지할 곳 없이 더욱 외로운 기분이 들었을 것이다.

 

Instagram ‘pyojihoon_official

 

그런 때 다행히 피오와 송민호가 용기를 내 최예슬을 도와줬고, 최예슬은 무사히 학교를 졸업했다.

 

최예슬은 당시 큰 도움을 받았다며 피오와 송민호에 대해 거듭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해당 인터뷰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도와주기 쉽지 않았을 텐데 대단하다”, “인성이 남다르다”라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Instagram ‘pyojihoon_official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