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따라하지 마세요…“ 가상화폐 구입한 철구, 시세조작 논란

21일 방송 중 가상화폐 구매해 수익 올려..
구독자들은 영상에 다양한 의견을 내놔
인기 아프리카TV BJ ‘철구’가 가상화폐 시세조작으로 논란이 됐다.

철구는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5천만원으로 난생처음 코인 단타쳤더니 무려 10분만에!“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비트코인 공지 / 사진제공 = 아프리카TV ‘철구형2↑’

 

방송에서 철구는 “절대로 BJ를 따라 하지 말라”라는 자막을 띄운 후 가상화폐 구매를 주제로 시청자들과 소통했다. 그는 거래소 업비트를 이용해 시드머니 30억원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철구는 게스트로 참여한 BJ 존버의 조언에 따라 알트코인으로 분류되는 10여 개 가상화폐 종목에 투자를 진행해 약 500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

이하 사진제공 = 유튜브 ‘철구형 (CHULTUBE)’

방송이 끝난 후 철구의 이 방송이 시세 조작이라는 논란이 나왔다. 그의 매수에 따라 일부 시청자들이 코인을 매도했기 때문에 시세 조작으로 보기 충분하다고 본 것으로 예상된다.

구독자들의 반응은 다양하게 갈렸다. “시세 차익을 조작했다”, “투기조장 하는 것 아니냐”라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진지하게 보지 말고 그냥 방송으로 보자”, “해당코인을 따라서 산 구독자들도 이익을 봤다” 등과 같은 의견도 있었다.

이하 사진제공 = 철구형 (CHULTUBE) 댓글 캡처

철구는 지난해 12월 방송인 고(故) 박지선을 비하해 논란 끝에 방송을 중단한 후 지난 1일 공지와 함께 복귀했다.

영상제공 = 유튜브, 철구형 (CHULTUBE)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