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화웨이, 세번째 ‘폴더블폰’ 출시… 기기값 300만원 넘는데 ‘유튜브’ 사용 불가?

 

메이트’X2’/사진제공=화웨이

중국 제조업체 화웨이가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을 선보인다. 삼성전자의 제품과 유사한 ‘인폴딩'(안으로 접는) 디자인이며, 미국의 제재로 인해 구글 안드로이드 OS 대신 자체 운영체제(OS)인 ‘하모니OS’ 지원이 큰 특징으로 꼽힌다.

화웨이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주최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상하이 2021’ 개막 첫날인 지난 22일 오후 중국 상하이에서 세 번째 폴더블폰인 ‘메이트X2’를 발표했다.

메이트X2는 그간 화웨이가 폴더블폰 제품군에서 지속적으로 고수해왔던 ‘아웃폴딩(밖으로 접는)’이 아닌 인폴딩 디자인이다. 화웨이는 그간 ‘메이트X’ ‘메이트Xs’ 등 과거 폴더블폰을 공개하며, 삼성전자의 갤럭시Z폴드 시리즈와 비교해 자사 아웃폴딩 제품에 대한 우위를 강조한 바 있다. 그러나 디스플레이 내구성과 사용 경험 등을 고려하고 결국 인폴딩 제품을 내놓은 것으로 분석된다.

메이트X2의 외부 올레드 메인 디스플레이 크기는 6.45인치, 내부 스크린은 8인치다. 중국 BOE가 패널을 공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사율은 90헤르츠(Hz)다.

화웨이는 “애플의 프로 디스플레이 XDR의 반사율 수준과 비슷한 초저 반사 기능을 갖췄다”며 “이중 나선형 구조를 통해 메인 디스플레이 힌지(접히는 부분) 주름 문제를 크게 보완했다”고 밝혔다.

메이트’X2′ 스펙 발표자료/사진제공=화웨이

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로는 화웨이가 독자 설계하고 대만 TSMC 5나노미터(nm) 공정에서 생산한 통합칩 ‘기린9000’이 탑재됐다. 5000만 화소의 메인 카메라를 포함한 쿼드(4개) 후면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으며, 256GB와 512GB 모델 두 종류다. 가격은 각각 약 309만5100원(1만7999위안), 326만7000원(1만8999위안)이며, 오는 25일 중국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리차드 유 화웨이 소비자부문 최고경영자(CEO)는 “화웨이는 폴더블폰 출시를 위한 충분한 생산 능력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우리의 생산 능력을 매주 및 매월 단위로 늘리고 있다”고 자신했다. 다만 그는 “화웨이의 칩이 떨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메이트X2의 글로벌 출시일도 공개된 바가 없다.

이는 화웨이를 겨냥한 미국 정부의 반도체 제재에 따른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읽힌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5월, 전 세계 반도체 기업이 화웨이에 미국 기술과 소프트웨어가 들어간 반도체를 판매하기 위해선 미국 정부의 사전 특별 허가를 받도록 조치했다. 미국뿐 아니라 외국 반도체 회사까지 화웨이에 마음대로 수출을 하지 못하도록 규제한 것이다.

따라서 메이트X2에는 구글 안드로이드 대신 화웨이 자체 OS인 ‘하모니OS’가 탑재된다. 화웨이는 2019년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구글의 안드로이드 OS도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플레이스토어, 지메일, 유튜브 같은 앱 사용도 제한되어 왔다. 구글 서비스가 이미 차단된 상태인 중국에선 큰 지장이 없으나, 유럽 등 해외 소비자에겐 화웨이 제품의 선호도를 떨어트리는 요인이 됐다.

메이트’X2’를 공개하는 리차드 유 화웨이 소비자부문 CEO/사진제공=화웨이

화웨이는 이후 하모니OS라는 자체 모바일 운영 체제를 개발했으며, 지난해엔 올해 출시되는 스마트폰부터 지원을 목표로 하모니OS 두 번째 버전을 선보인 바 있다.

하모니 OS는 그간 스마트폰을 제외한 스마트 TV 등 일부 제품에만 탑재되어 왔다. 유 CEO는 이날 “화웨이 사용자는 오는 4월부터 하모니OS로 스마트폰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며 “메이트X2는 그 첫 번째 제품 중 하나”라고 밝혔다.

화웨이는 하모니OS 활성화를 위해 전세계 앱 개발자들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며 인재를 찾고 있다. 구글의 플레이스토어나 애플의 앱스토어와 견줄 수 있을 정도로 충분한 앱을 만들지 못한다면 경쟁력을 갖출 수 없다는 판단으로 해석된다. 미국 CNBC는 “현재 화웨이는 개발자에게 OS용 앱을 구축하도록 요청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한편 화웨이는 트럼프 행정부 시절부터 지속되고 있는 제재로 인해 스마트폰 사업에 큰 타격을 입고 있다. 실제로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4500만대를 출하하는 데 그칠 예정이며, 글로벌 전체 시장에서 점유율 7위로 밀려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최근엔 화웨이가 지난해 말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 ‘아너’를 매각하고 이후 사실상 스마트폰 시장에서 철수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다만 런정페이 화웨이 회장은 최근 공식 석상에서 이와 관련해 “사업부 매각은 영원히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호히 반박했다. 스마트폰은 단순한 전자제품이 아닌, 사람과 사물을 이어주는 기기라는 설명이다.

벤처경제

작성자 벤처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