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1호 접종자 논란’ 고민정, “文 끌어들이며 정치화 말라…저라도 먼저 맞겠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23일, 야권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 주장과 관련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백신의 정치화를 당장 멈추라”라고 발언했다.

고민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접종 대상자들 가운데 백신을 맞겠다는 사람이 약 93%”라는 수치를 언급하며, 야권이 국민 대다수 의견과는 어긋나간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고민정 “백신의 정치화 멈추어 달라”

그는 “백신 접종은 원칙대로, 순차적으로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을 끌어들여 마치 불안감에 접종하지 못하는 것처럼 정쟁화시켜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내 백신을 믿지 못하겠다면 저라도 먼저 맞겠다. 백신의 정치화를 당장 멈추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야권은 오는 26일부터 접종을 시작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우선순위에서 65세 이상 고령자가 제외되었다는 사실을 들어 정부 스스로 백신 안전성에 불안감을 조성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해서 국민들을 안심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이같이 제안한 뒤로 ‘백신 1호 접종자’ 관련 논란이 공론화됐다.

지난 16일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 간호인력취업교육센터에서 관계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모형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승민-정청래 이어 안철수·윤상현·고민정까지

그러자 대표적 ‘강성 친문(문재인 대통령)’ 인사로 꼽히는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 적극적으로 방어에 나섰다. 유승민 전 의원을 향해서는 “나와 함께 1호로 맞자”고 역제안을 하기도 했다.

“차라리 내가 맞겠다”는 입장은 고민정 의원에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먼저 밝힌 바 있다. 안철수 예비후보는 지난 22일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서라면 제가 먼저 맞겠다”고 했다. 그러나 지난 22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러한 안철수 대표의 제안에 대해 “백신 접종은 우선순위를 정해 공정성과 투명성을 가지고 대상자 관리를 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그 순서에 맞춰서 공정하게 예방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벤처경제

작성자 벤처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