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윤동주 국적 중국’ 표기 시정하라 요구하자… “한국이 또 괜히 시비거네”

 

(좌) 위키미디어, (우) 교보문고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시인 중 한 명인 윤동주 시인이, 중국에선 ‘중국인’으로 탈바꿈됐다.

 

중국 대표 검색 포털 ‘바이두’가 윤동주 시인과 윤봉길 의사의 국적을 각각 중국, 조선으로 표기하고 있는 것이다.

 

심지어 민족은 ‘조선족’이라 표기하고 있어 큰 충격을 안긴다.

 

한국의 대표 시인인 윤동주와 한국의 대표 독립운동가인 윤봉길에 대한 사전의 설명이, 정말 ‘황당함’ 그 자체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Baidu

 

이런 가운데 중국 매체는 “한국이 민족 정서를 부추기고 있다”라는 주장을 펼쳤다. 한국인들이 윤동주 시인의 국적 논란을 의도적으로 과장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환구시보는 “한국의 오피니언들이 윤동주 시인의 국적 논란을 과장해 한국인들의 민족 정서를 부추기고 있다”라고 말했다.

 

윤동주는 중국에서 태어났으며 생전 자신의 국적은 분명히 밝힌 바 없다는 것이 요지다.

 

국내 누리꾼들이 바이두에 나온 윤동주의 국적, 민족의 표기 오류에 대해 항의하고 시정을 요구하자 이에 대한 반박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판 위키피디아 캡처 화면 / zh.wikipedia

 

하지만 이들의 주장과는 달리, 윤동주는 생전 자신의 작품을 모두 한글로 쓴 민족시인으로 조선인으로서의 정체성이 매우 뚜렷한 인물이다.

 

명백한 ‘오류’를 바로잡으려는 우리의 노력에도 중국은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중국의 SNS 웨이보 또한 “한국인이 ‘또’, ‘괜히’ 시비를 건다”라는 식의 부정적인 반응이 다수를 이룬다.

 

다만 이와 관련해 외교부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중국의 역사·문화 왜곡에 대한 정부 차원의 강경한 대처가 필요해 보인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