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전소미, “‘잡종’이라 욕먹으며 3년간 ‘왕따’ 당했었다”

 

YouTube ‘THEBLACKLABEL’

 

최근 스포츠계와 연예계에서 연일 학교폭력 논란이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가수 전소미가 과거 ‘왕따’를 당했다 고백한 사실이 다시금 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7월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전소미가 특별 출연했다.

 

당시 전소미는 “과거 파워 왕따를 당했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MBC ‘라디오스타’

 

전소미는 초등학교 3학년 시절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가게 됐고, 그곳에서 반 회장 선거에 출마해 회장으로 당선됐으나 동시에 왕따를 당했다고 한다.

 

전소미는 그때부터 6학년 1학기 때까지 쭉 왕따 생활을 이어가야 했다고 한다.

 

그는 “선생님이랑 제일 친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일부 학생들은 그가 혼혈이라는 이유로 ‘잡종’이라고 놀리기까지 했다.

 

다만 전소미는 어려운 현실을 딛고 앞으로 나아가려 했다고 한다.

 

 

MBC ‘라디오스타’

 

이후 전소미는 고3 때 신촌에서 자신을 따돌린 친구를 마나자 먼저 가서 아는 척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 아이가 동공이 흔들리며 사진을 찍자고 하길래 찍어줬다. 정말 사이다였다”라고 전해 ‘사이다’ 엔딩을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은 “학교 폭력은 피해자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다”라며 “그 힘든 일을 이겨내고 멋진 가수로 성장한 전소미가 대단하다”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Naver TV ‘라디오스타’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