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배달 기사가 건넨 페트병 속 ‘노란 음료’, 알고보니 ‘소변’이었다

 

Twitter ‘OliverGMcManus’

 

코로나19의 여파로 집에서 간편히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배달 서비스가 호황을 맞았다.

 

최소한의 접촉만으로 집에서 맛있는 만찬을 즐길 수 있다는 메리트가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빛에는 그림자가 따르듯, 이 같은 호황에도 몰지각한 업체와 배달원의 행동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도 늘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영국에 사는 남성 올리버 맥마누스(Oliver McManus)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충격적인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노란색 액체가 담긴 코카콜라 페트병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배달원이 건넨 페트병이 ‘서비스’인 줄 알고 크게 기뻐했다.

 

올리버 맥마누스 / Twitter ‘OliverGMcManus’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서비스로 온 액체가 사과 음료일까 보리차일까 궁금해 마시려는 그 순간, 그는 지릿한 ‘소변’의 냄새를 맡았다.

 

“음식을 주문했는데 왜 소변이 든 병을 받아야 하는 거야?”

 

올리버는 트위터에 증거 사진을 게재하며 크게 분노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사과 주스처럼 보인다. 설마 진짜 오줌을 줬겠나”며 주작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올리버는 “분명히 소변이 맞다”라고 일갈하며 “궁금하면 냄새를 맡게 해주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트윗으로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음식을 배달한 업체 헬로우프레시(HelloFresh) 측은 “정말 죄송하다. 어떤 말로도 미안함을 전하기에 부족하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업체는 이어 “당사는 음료를 같이 배달하지 않고 있다. 배달원이 화장실 갈 시간을 아끼려고 병에 해결했다고 한다”라며 “그게 실수로 같이 배달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업체의 사과에 올리버는 화를 누그러뜨리며 “이 일로 배달원이 해고되지는 않았으면 한다. 무엇보다 화장실 갈 시간은 주고 일을 시켰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이에 업체는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엇비슷한 헤프닝은 전에도 종종 발생했다. 지난해 12월 중국에서는 한 배달원이 고객의 음식에 몰래 침을 뱉는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안겼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