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김동성, 전처 및 아들과의 카톡 내용 공개… “엄마 계속 안 오면 아빠랑 살래” (영상)

 

 

양육비 미지급으로 논란이 된 전 쇼트트랙선수 김동성이 전처와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23일 김동성은 그의 연인 인민정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배드파더스 #양육비 노력했습니다. 모든 잘못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동성이 자신의 아들과 나눈 대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김동성은 아들에게 “아빠 집에서 같이 살래?”라고 물었고, 아들은 “나중에 생각할게. 나도 엄마 계속 집에 안 오면 아빠랑 살려고”라고 답했다.

 

이어 김동성이 “잘 생각 해보고 빨리 결정하자. 아빠가 너무 걱정이 된다”라고 하자 아들은 “근데 누나 교회갈 때 지하철 타고 가. 그 이유는 엄마가 그 남자가 운전하는 거 누나가 싫어해서”라고 말했다.

 

김동성과 전처가 나눈 대화 내용도 공개됐다. 사진에 ‘밑빠진 독’이라 저장된 김동성의 전처는, “대포차 만든다 XX. 너는 참고 있는 나한테 왜 XX이야 진짜. 미팅 같은 소리하고 있네. 장시호 상간녀 기사 내보낼테니 그런 줄 알아”라며 욕설을 쏟아냈다.

 

전처는 이어 “양육비 XX 안 주면 끝까지 받아낸다. 이 XXX야”라며 험한 말을 서슴지 않았다.

 

 

한편 김동성은 지난 2004년 결혼해 2018년 이혼했다. 이혼 당시 김동성은 아이들이 성인이 될 때까지 한 아이당 150만 원씩 양육비를 지금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김동성은 오랜 기간 양육비를 지금하지 않아 관련 고발 사이트 ‘배드파더스’에 그 이름을 올려 논란이 됐다. 지난 4일엔 새 여자친구 인민정 씨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후 심정을 밝히며 더욱 비난받기도 했다.

 

그는 “2018년 12월 아이들에게 양육비 300만 원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전처와 합의 이혼한 후 6~7개월간은 양육비 300만 원을 포함해 매달 700만 원 가량을 지급했다”며 “몇몇 지인은 과하다 했으나 아이들이 아빠의 부재를 최대한 덜 느꼈으면 했고, 현실적으로 조금이나마 여유 있게 생활하길 바랬다”라고 밝혔다.

 

김동성은 이어 “지난해 4월 월급 형식의 코치 제안이 들어왔으나 양육비가 밀렸다는 이유로 전처가 배드파더스에 등재시켜 그 코치마저 보류가 됐다”며 “일자리 구하기가 힘들어져 그 이후 양육비를 못 보낸 기간이 늘어났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다행히 관계자 분에게 사정해서 어시던트 코치로 약 290만 원 월급을 받으며 일할 수 있게 되었다”며 “290만 원 중 최소 생활비를 뗀 200만 원이라도 보내주려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다만 이에 전처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300만 원 중 200만 원을 줬다는 말은 거짓말”이라며 “재혼은 너무 축하 하지만 방송엔 두 번 다시 안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논란에 장작을 더했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