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논문 표절’로 자숙 중인 홍진영, 저소득층 대학생 위해 ‘1억 원’ 기부

 

Instagram ‘sambahong’

 

석·박사 학위논문을 표절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끝없는 비난을 받았던 가수 홍진영이 저소득층 대학생들을 위해 장학금 1억 원을 쾌척했다.

 

23일 세계일보는 한국장학재단에 선행을 이어 온 홍진영의 행보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진영은 지난 2018년부터 해마다 1억 원씩 기부를 하며 선행을 베풀었다.

 

 

Instagram ‘sambahong’

 

한국장학재단 이정우 이사장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홍진영은 논문표절 문제와는 별개로 3년 전부터 아무 조건 없이 매년 1억 원씩 총 3억 원의 장학금을 한국장학재단에 기부했다”라고 밝혔다.

 

2018년 12월부터 시작된 기부는 학위논문 표절 논란이 불거진 지난해에도 조용히 이어졌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이정우 이사장은 “‘논문표절로 시끄러운 마당에 또 기부할 수 있으려나’하고 궁금했는데 홍진영 씨가 또 기부하고 갔다”라고 말했다.

 

 

Instagram ‘sambahong’

 

당시 홍진영은 기부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는 것을 부담스러워했지만, 이정우 이사장은 혼진영의 선행을 시민들이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논문표절은 잘못이고 비판받아야 마땅하지만, 홍진영 씨가 이런 선행도 꾸준히 해오고 있다는 것도 알려졌으면 한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홍진영은 지난해 11월 석사 논문 표절 의혹이 제기되자 전면 부인했지만, 의혹과 비판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이내 고개를 숙이고 자숙에 들어갔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