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방탄 뷔 내 빵셔틀이었다”···스스로 ‘학폭 가해자’라고 자랑하고 다녔던 BJ

 

Facebook ‘bangtan.official’

 

최근 스포츠계를 이어 연예계도 ‘학교폭력’ 의혹의 수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누군가는 가해자로 또 누군가는 피해자로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방탄소년단의 뷔도 학교폭력의 ‘피해자’였다는 주장의 글이 게재됐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소년단의 뷔가 학창시절 ‘학교폭력’의 피해자였다는 내용이 담긴 글 한 편이 올라왔다.

 

공개된 글에는 “뷔는 내 빵셔틀이었다”라고 비하한 동창 BJ의 일화가 적혀 있었다.

 

현재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하고 있는 BJ A 씨는 일전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자신이 뷔의 초등학교 동창 출신이라는 이야기를 꺼냈다.

 

아프리카TV

 

Facebook ‘bangtan.official’

 

당시 시청자들은 두 사람의 관계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며 “친했냐”라고 질문했다.

 

그런데 이어진 A 씨의 발언이 가히 가관이다. 그는 “나는 그런 새X랑 친구 안 한다”며 “지금와서 조금 배아프지만 나는 걔랑 친구가 아니라 ‘먹이사슬’ 관계였다. 내가 사자고 걔(뷔)가 토끼였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A 씨는 “자꾸 걔랑 나를 친구라고 엮지 마라”라며 “태형이 출세했네. 맨날 빵셔틀만 했는데”라고 자신이 ‘학교폭력’의 가해자였음을 전지시 드러냈다. 그는 뷔가 성형을 했다는 발언도 서슴지 않으며 매우 악질적인 언행을 보였다.

 

이에 방탄소년단 팬들은 “말이 지나치다”, “자기가 학폭 가해자라는 걸 인정하는 꼴 아니냐”, “뷔 이름 팔아서 이슈몰이 하려는건가”라며 A 씨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Facebook ‘bangtan.official’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A 씨는 사과 방송을 통해 “저는 직접적으로 (뷔에게) 셔틀을 시킨 적이 없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생일파티 따돌림’의 주동자는 자신이 아니라고 말했다.

 

‘생일파티 따돌림’이란, 앞서 뷔가 V라이브를 진행하던 도중 밝힌 일화이다. 당시 뷔는 팬과 친구관계에 대한 상담을 이어가던 중 “저도 한 친구 때문에 친구들을 잃을뻔 했다”며 “친구 생일 파티가 열렸는데 그 친구가 나한테만 생일 파티 장소를 알려주지 않았다. 그래서 난 선물을 들고 몇 시간 동안 방황하다 뒤늦게 연락이 닿아 파티 장소로 갈 수 있었다. 하지만 너무 늦게 도착해 선물만 전달하고 바로 집으로 왔다”라고 밝혔다.

 

당시 속상한 마음에 엄청 울었다는 뷔는 “그때는 그 친구가 제가 친구들이랑 잘 지내는 모습을 질투했던 것 같다. 그래도 시간이 좀 지나고 그 친구가 사과를 했다”라고 이야기를 전했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