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온앤오프 출연한 청하, 코로나 확진 후 심경 밝혀

23일 방송된 ‘온앤오프’에는 청하의 오프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청하는 반려견 밤비와 소파에 휴식을 취했다. 반식욕 기계를 꺼낸 청하는 “이건 선물을 받았다. 찜질방 옷까지 다같이 선물을 받았는데 정말 좋다”고 전했다.

TVN 온앤오프 캡처
TVN 온앤오프 캡처
TVN 온앤오프 캡처
TVN 온앤오프 캡처

반신욕 기계를 본 윤박은 “저 기계 정말 탐난다. 붓기가 빠지는 것 같다”며 감탄했다.

반신욕을 마치고 상담에 들어간 청하는 “작년에 참 힘든 시기지 않았냐”는 상담 선생님의 말에 공감했다. 작년 코로나19에 확진된 청하는 “제 기억으로는 연예인으로는 처음으로 기사가 났다. 그때 정말 힘들었다. 저를 위해서 스케줄을 가고 일해주시는 분들이 다 피해를 보는 것 같았다”며 그 당시를 회상했다.

청하는 “정말 기도를 많이 했다. 제 주변이 저로 끝나기를 바랐고 사실은 연예인은 제가 마지막이길 바랐다”고 말하며 “제 마음을 정확히 들여다보고 싶어서 상담을 시작했고 정말 많이 좋아졌다”고 전했다.

이를 지켜본 윤박은 “사실 마음의 병은 누구나 겪을 수 있는 것 아니냐. 그런데 사람들이 정신과 다닌다고 하면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더라”고 청하의 상황을 공감했다. 이에 청하는 “저는 사실 정신과 가는 것도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약물치료도 좋지만 상담을 하며 자기 마음을 들여다볼 수 있어 정말 좋은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스타들의 리얼예능 ‘온앤오프’는 매주 화요일 밤 22시 25분 tvn에서 방영된다.

위키일보

작성자 위키일보

세상의 모든 뉴스
https://www.wiki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