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국민연금, 테슬라 주식 팔아 ‘어마어마한’ 금액 벌어들였습니다”

국민연금공단이 테슬라 주식으로 벌어들인 금액
테슬라 초기 투장 성공한 국민연금, ‘조 단위’ 수익

국민연금공단이 테슬라 초기투자에 성공했다.

NPS 국민연금공단

지난 24일 국민연금공단 측에서는 최근 테슬라 주식으로 대규모 이익을 거두고, 이익을 실현했다고 밝혔다.

이날 안효준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CIO)은 아시아경제에 “국민연금은 테슬라가 인덱스 편입되기 전 2013년 2월부터 테슬라에 대한 직접 투자를 시작했다. 2013년 하반기부터는 위탁 투자도 병행했다”고 말했다.

국민연금은 이미 수년 전부터 상당액을 테슬라 주식에 투자했다. 이후 꾸준히 기다리다가 최근 테슬라 주가가 폭등하자 매각했다. 그렇게 이뤄낸 수익이 수조 원 대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는 직접 투자 부분에 대한 수익 실현이고, 아직 인덱스 투자 등 일부 투자는 미실현 이익으로 남아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셔터스톡

국민연금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보고한 보유 주식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지난 2014년 3분기 말 기준 테슬라 주식을 792만 달러(약 88억 원)를 보유하고 있었다. 2014년 3분기 말 기준 테슬라 주가와 지난해 8월 액면 분할 이후 최근 주가로 적용해 계산하면 6년 반 동안 수익률은 무려 1429%에 육박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2019년 말 지분율(0.42%)이 최근까지 그대로 유지됐다고 가정할 경우, 국민연금이 보유한 테슬라 지분의 현재 평가 가치는 약 3조 6000억 원에 달한다고 볼 수 있다. 지난해 수익 실현까지 완료했다면 평가 차익은 약 2~3조 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하 테슬라 / 셔터스톡

테슬라 전기자동차 회사 주가는 지난 2020년 한 해 동안만 700%를 뛰어넘었다. 해외에서는 테슬라 주식으로 백만장자가 된 사람들을 일컫는 신조어로 ‘테슬라네어(Tesla-naire)’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기도 하다.

테슬라네어는 주로 단타 매매 위주가 아닌, 장기 투자를 염두에 두고 매수하는 경우가 많다고 알려져 있다.

한제윤 기자

zezeyun@wikitree.co.kr


위키트리

작성자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