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백만년만에 예능고정’ 조인성 신난 이유 “OO재밌어…어르신들이 날 못 알아봐”

25일 방송된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
고정 예능에 나선 조인성

tvN ‘어쩌다 사장’

‘어쩌다 사장’ 배우 조인성이 시골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 조인성은 버스를 타고 시골에 도착, 수줍게 선배 배우이자 절친 차태현과 첫 인사를 나눴다.

조인성은 차태현을 보자마자 “하긴 하는 모양인데…”라며 고정 예능을 어색해 했다. 차태현의 “어쩌다 이게 무슨 일이냐”라는 말에 조인성은 “이건가?”라면서 한 가게를 가리켰다.

둘은 이 프로그램에서 시골슈퍼 주인을 맡아 열흘 동안 손님들을 만나게 된다. 조인성은 제작진과 사전 인터뷰에서 “시골 생활 재미있다. 틈만 나면 시골 민박집에 간다”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인성은 “시골에는 주인, 어르신들이 저를 못 알아보시는 거다. 그래서 더 반가웠다. 그냥 저를 꺽다리로 아신다”라며 “너무 재미있는 대화를 나눈다”라고 솔직히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차태현은 시골 슈퍼에 대한 로망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촬영하러 내려가면 시골에는 그런 슈퍼들이 있지 않냐. 테이블 몇 개 없고 그런 게 아주 기가 막히지. 촬영 끝나면 거기서 항상 술을 먹고 그랬다”라며 추억에 젖었다. 그러면서 제작진을 향해 “근데 그걸 할 순 없지 않냐. 그거 할 거니?”라고 물어 폭소를 유발했다.

‘어쩌다 사장’은 시골 가게를 덜컥 맡게 된 도시 남자 차태현과 조인성의 시골 슈퍼 영업 일지를 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뉴스1


위키트리

작성자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