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文 3.1절 기념사에 野 “‘그 긴 기념사에 ‘위안부’ 언급은 한 줄도 없나”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언급되지 않을 것에 대해 국민의힘 측이 극렬한 비판을 내놓았다.

 

이날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그 긴 3·1절 기념사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언급은 단 한 번도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해 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했던 ‘과거를 직시하지 않고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라는 말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는 ‘위안부’ 문제와 징용에 대해 일본의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이 이뤄졌다고 보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의 성 비위로 치러지는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모른 척하는 이 정권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애써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을 외면하고 싶은 건가, 아니면 언급하기가 민망한 건가”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불행한 과거마저 현재를 위해 활용하는 정권에는 신뢰가 갈 수 없다”며 “오늘도 빼놓지 않는 K방역 자화자찬과 뜬금없는 북한의 방역협력체 참여를 촉구한 대통령에게 일제 치하에서 겪었던 고통과 희생을 기리고 아직 치유되지 않은 아픔을 보듬는 3.1절의 의미를 다시금 상기시켜드린다”라고 말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