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폭로자 측 “기성용 성폭력, 증언 뛰어넘는 결정적 증거 곧 공개… 각오하라”

“기성용이 저렇게 나오니까 원하는대로 해주겠다”
“진술만 있었으면 이렇게 얘기를 하지 않았을 것”

기성용 / 뉴스1

기성용(31·FC 서울) 성폭력 의혹을 입증할 폭로자 측의 ‘결정적 증거’는 과연 무엇일까.

폭로자 측 변호인이 축구계에서 ‘그 결정적인 증거라는 것이 일관된 증언뿐’이라는 소문을 부인하고 나섰다. 증언 이상의 결정적인 증거가 있다는 것이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C와 D를 변호하는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는 1일 스포츠조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나도 그런 소문(결정적인 증거가 피해자들의 일관된 증언뿐이라는 소문)을 접한 적이 있다. 그 소문은 대체 누가 만들고 어떻게 유통되는지 궁금하다. (성범죄의 경우 물적 증거가 없더라도) 피해자들의 증언도 증거가 된다. 하지만 그것만 있었다면 이렇게 얘기 안 했을 것이다. 증언은 이미 공개된 것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증언 이상의 증거를 확보했다는 발언인 셈이다.

그는 “기성용이 (기자회견을 하는 등) 저렇게 나오니까 원하는 대로 해줘야 한다. 증거는 곧 공개한다. 기자회견이 될지, 파일을 언론에 넘길지, 단순 인터뷰가 될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증거를 어디까지 공개할지, 예컨대 한꺼번에 공개할지, 단계별로 공개할지에 대해서도 피해자들과 합의해야 한다. 지금은 그 증거에 대해 말씀드리기가 뭐하다. 분명한 건 피해자들 진술만 있었다면 이렇게 얘기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거듭 증언 이상의 증거가 있다고 강조한 셈.

그는 기성용 측에서 현재 변호사를 선임해 소송을 준비하는 데 대해선 “소송 준비 진짜 열심히 하셔야 할 것”이라고 말하며 성폭력 입증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위키트리

작성자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