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커져가는 LH 투기 의혹 속에… ‘여당 책임론’ 꺼내든 국민의힘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논란이 국민적 공분을 불러일으킨 가운데, 야권이 본격적으로 ‘여당 책임론’을 꺼내들고 나섰다. 국민의힘 측은 논란 이후 더불어민주당 측의 대응 방식,조사 주체·대상 등을 비판하면서 정부 및 여당을 집중 공략하는 모양새다.

 

7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검찰이 살아있었다면 국민들은 검찰이 LH 본사 사무실에 대한 전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는 뉴스를 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 더불어민주당은 철저 조사를 외치면서도 LH비리를 감사원에 맡긴다든지, 검찰 수사를 요구한다든지, 국정조사에 나서지 않느냐”며 “민주당이 갖고 있는 180석 의석이 이 나라의 정의와 공평을 깨뜨리는 주범”이라고 지적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이날 2건의 논평을 내고 정부·여당을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LH사태 진상(眞想)조사를 요구했는데, 정권에 바치는 진상(進上)조사를 하려 한다”라며 “왜 조사 주체에 감사원과 검찰을 빼나. 최근까지 정권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로 껄끄럽던 곳이라 그러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기·2기 신도시 투기와의 전쟁에서 계좌추적, 압수수색으로 성과를 올렸던 검찰을 배제하고 국토교통부가 앞장선 수사결과를 믿으라는 것인가”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 6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도 이와 관련해 목소리를 냈다. 그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뒷북 셀프 진상조사는 이미 자격을 잃었다”며 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특히 변 장관이 LH 사장에 재임하던 시기와 LH 직원들의 땅 투기 시기가 정확히 일치하는 점을 들어 “그가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신도시 개발이 안 될 줄 알고 샀는데, 갑자기 신도시로 지정된 거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말한 건 석연치 않은 게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2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가 이 같은 의혹을 폭로하자, 그 바로 다음날인 3일부터 국민의힘은 단체 행동에 나섰다.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 위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직자 윤리법 위반, 부패방지법 위반의 명백한 범죄”라며 “부동산 실정에 신음하는 국민 앞에 절대 해선 안 될 국기 문란 행위”라고 역설했다.

 

국민의힘은 관련 논란에 대해 현재까지 총 7건의 논평을 내고 국민을 대상으로 ‘문재인 정부 부동산 투기 대국민제보’를 받는 등 여당 비판에 매진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앞으로도 당 차원의 비판 움직임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국토위 위원인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7일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여당의) 상임위원회 소집 요구와 더불어 국정조사를 지속적으로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 국토위 위원들은 7일 오후 3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H 투기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