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안철수 “尹, 정권교체에 도움되는 방향으로 움직일 것”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향후 정치행보와 관련해 “야권의 정권 교체에 도움되는 방향으로 움직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7일 안 후보는 MBN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에게 많은 야권 지지자들의 마음이 모여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윤 전 총장이) 성급히 정치를 시작하기보단 국정 전반을 상세히 살피고 문제점을 어떻게 고칠 수 있는지, 내가 만들고 싶은 대한민국의 미래는 어떤 것인지에 대한 비전을 열심히 준비하는 기간을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야권 단일화와 관련해 ‘기호 2번(국민의힘)’이 당 조직 활용에 유리하다는 오세훈 국민의힘 예비후보의 주장에 대해선 “한편으론 맞는 말”이라면서도 “조직 대 조직 싸움으로 하면 야권이 백전백패였다”라고 받아쳤다. 유리하다는 기호 2번을 갖고 승리한 적이 없는데 구태여 2번으로 출마할 이유가 있느냐는 반문이다.

 

그는 이어 “(여권의) 강고한 조직과 대결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제1야당 조직만으로 되지 않는다”며 “시민들의 광범위한 지지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지금까지 한 번도 이뤄지지 않은 ‘보수·중도 통합’이 이뤄지는 선거”라며 “어떤 지지자들도 이탈하지 않도록 할 수 있는가에 집중하고 원만한 단일화 과정을 이뤄야 한다”라고 힘줘 말했다.

 

4차 재난지원금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에 대해선 “누가 봐도 (여권의) 선거개입이 분명하다”며 “‘백신접종쇼’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쇼’도 예상되는 대목”이라고 일갈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