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與 “LH 비난만 말고, 野 부동산 의혹도 단호히 대처하라”

 

최근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기 땅 투기 의혹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을 향해 “함께 힘을 합쳐 부동산 적폐 청산을 이루어내자”라는 뜻을 전했다. 이는즉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비리 의혹도 함께 조사해야 한다는 의미를 내포한 것이다.

 

7일 신영대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민의힘을 향해 “비난으로만 일관할 게 아니라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에게 제기된 부동산 및 건설 부정부패 의혹에 대한 단호한 대처를 함께 진행해 부동산 적폐 청산을 함께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신 대변인은 “이낙연 대표 역시 민주당 윤리감찰단에 소속 국회의원과 보좌진, 지방자치단체장 및 의원들과 그 가족들을 대상으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 부동산 적폐 청산을 위해 국민의힘의 초당적 협조를 구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과 보좌진, 지방자치단체장 및 의원, 그 가족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해 정치권부터 부동산 적폐 청산을 이룰 수 있도록 초당적 자세를 보여야 한다”라고 힘줘 말했다.

 

신 대변인은 특히 “국토부 간사 지위를 활용해 수천 억대 공사를 수주한 혐의를 받다가 탈당한 박덕흠 의원, 가족 건설회사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받는 전봉민 의원, 가족 건설회사 인허가 특혜 의혹의 이주환 의원, 부동산 관련 셀프 세금감면법을 발의한 의혹을 받는 강기윤 의원 등에게 철저한 진상규명으로 공당의 책임을 다해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신 대변인은 “민주당은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에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며 “제기된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고, 가차 없는 처벌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의 이 같은 주장엔 적지 않은 비판 여론이 오갔다. 이들은 “‘여당도 잘못이 있다’는 식으로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LH 사태를 희석하려는 계략 아니냐”라고 일갈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