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대권 도전 박용진, “국토부가 LH 조사? 신뢰성 없어… 합동조사단서 빠져라”

 

대권 도전을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국토교통부는 정부합동조사단에서 빠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지난 6일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국토부와 LH는 국민적 불신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LH사태는 국토부 장관이 LH 사장으로 재임하던 시절 벌어진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3기 신도시 지역에 대한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은 ‘LH사태’라 불러도 될 만큼 충격적인 일”이라며 “땅과 주택에 대한 권한을 맡겨 놓으니 투기를 하는 공공기관이라면 군인에게 총 맡겨 놓으니 쿠데타 일으키는 행위와 뭐가 다르겠는가”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정부합동조사단에 LH 사장이었던 자가 장관인 국토부가 끼어 있으면, 제아무리 열심히 한들 ‘제 식구 감싸기’, ‘물감사’, 솜방망이 처벌’ 논란이 일 것이 불 보듯 뻔한 일”이라며 “지금 LH사태는 정부의 신뢰가 무너지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신뢰를 바로 세우기 위해선 조사단에서 셀프조사 논란이 야기될 수밖에 없는 국토부는 합동조사단에서 빠져야만 한다”라며 “정부 합동조사단의 활동과 그 결과가 국민들에게 신뢰를 얻으려면 불가피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또한 “전국적으로 각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공사가 상당히 많은데, 국민들은 전국 곳곳에 ‘작은 LH사태’가 숨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발본색원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전수조사 대상에 지방 토지주택 개발공사에 대해서까지 포함시켜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 범죄혐의가 있거나 비협조에 부딪히면 즉각 검찰 수사 등으로 확대해야 한다”며 “단호하게 대처하고 처리해야 대한민국이 한걸음 나갈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지일보

작성자 이지일보